유나이티드제약, 개량신약 743억원 중국 수출

입력 2016-11-16 17:36 수정 2016-11-17 04:16

지면 지면정보

2016-11-17A19면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중국 제약사인 베이징머왠제약과 개량신약 ‘실로스탄CR정’ 수출 계약을 맺었다고 16일 공시했다. 기술료 80만달러와 수출액 6355만달러 등 총 6435만달러(약 743억원)를 15년간 받는 조건이다. 실로스탄CR정은 2013년에 출시한 개량신약이다. 기존 1일 2회 복용하던 것을 1일 1회 복용으로 개선한 순환기계용제다. 지난해 국내에서만 1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머왠제약은 중국에서 실로스탄CR정의 임상 시험을 할 예정이다. 최종 판매허가까지는 4년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임상 시험이 성공리에 끝나면 중국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CFDA) 규정에 따라 최종 수입 의약품 허가(NDA)를 받는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