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구성…위원장 새누리 김성태 선임

입력 2016-11-16 16:09 수정 2016-11-16 16:09
최순실씨 '국정농단' 의혹 사건 국회 국정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가 16일 구성됐다.

위원장엔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이 선임됐다. 당내 비주류이자 김무성 전 대표의 측근으로 꼽힌다.

새누리당에선 이완영(간사)·이혜훈·황영철·이만희·장제원·정유섭·추경호·하태경 등 모두 9명의 의원이 위원으로 선임됐다.
더불어민주당에선 박범계(간사)·박영선·안민석·도종환·김한정·손혜원 의원 등 6명이, 국민의당에서는 김경진(간사)·이용주 의원, 정의당 윤소하 의원 등 야당에서도 모두 9명이 각각 뽑혔다.

여야 3당은 지난 14일 원내수석부대표 간 회동을 통해 여야 각 9명씩 참여해 최장 90일 동안 활동하는 국정조사 계획에 합의했다.

위원회의 공식 명칭은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다.

이날 국회에 제출된 국조계획서는 오는 17일 본회의에서 특검법안과 함께 동시에 처리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