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대구점, 옥상 전체 테마파크로

입력 2016-11-16 15:09 수정 2016-11-17 06:30

지면 지면정보

2016-11-17A21면

내달 개점…4000평 공간에
아쿠아리움·정글파크 조성
신세계백화점이 다음달 여는 대구점을 ‘패밀리 테마파크’로 조성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신세계는 아쿠아리움(사진)과 도심 속 정글 테마의 야외 테마파크 주라지 등을 9층과 옥상 1만3223㎡ 공간에 선보일 예정이다.

신세계는 아쿠아리움을 건물 상층부에 배치하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드문 일이라고 소개했다. 아쿠아리움은 보통 지하에 있는 경우가 많다. 수조의 물 무게 때문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9층과 옥상을 패밀리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2000t의 수조 무게를 버틸 수 있는 특수자재를 사용했다”며 “공사비는 두 배 이상 들었지만 고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세계 대구점 아쿠아리움은 약 800m의 긴 관람 동선이 특징이다. 머리 위 천장에서 360도의 서라운드 뷰로 은어의 군무를 감상할 수 있는 ‘360도 은어수조’도 도입한다.

야외 테마파크 ‘주라지’에는 바오밥 나무 조형물에 옥상전망대를 설치했다. 전면 통유리를 통해 동대구역과 팔공산, 그리고 발아래 역사 광장(온대구광장) 등을 조망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사장은 “대구점을 놀이동산, 동물원, 야구장 등을 찾는 고객의 발길을 잡을 수 있는 경북 광역 상권 최대 명소로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