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셀론텍(5,250600 -10.26%)은 '골수 유래 골 생성용 유핵세포 분리방법'에 관한 유럽 특허 등록을 마쳤다고 16일 공시했다.

골수 유래 골 생성용 유핵세포 분리방법은 뼈조직 생성용 유핵세포를 골수에서 빠르고 간편하게 분리할 수 있는 방법이다.

이 특허는 뼈조직 손상과 결손 부위의 형성을 효과적으로 유도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공정을 최소화해 응급·노령 환자가 효율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서동삼 RMS본부 상무는 "규모가 커지고 있는 정형외과 영역 근골격계 질환 분야의 핵심 시장 중 하나인 유럽에서 특허를 선점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