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한진해운 법정관리 원칙 따른 것"…최순실 개입 의혹 부인

입력 2016-11-16 13:33 수정 2016-11-16 13:33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6일 채권단의 한진해운 자금지원 거부 결정에 최순실씨가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한진해운은 구조조정 원칙에 따라 결정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임 위원장은 '한진해운 법정관리 결정 과정에서 최순실 씨의 영향력이 있었다는 합리적인 의심이 있다'는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기업 구조조정은 원칙대로 하지 않으면 부작용이 생긴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은 "현대증권이 2차 매각 때 비싸게 팔린 것을 두고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개입 의혹을 제기하지만 현 회장은 현대상선과 지분관계가 절연돼 돌아가는 혜택이 없다"며 "반면 한진해운은 우리가 제시한 원칙을 하나도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 노조가 구조조정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플랜 B가 있느냐'는 김종석 새누리당 의원의 지적엔 "자구계획의 노조 동의 문제는 유인 여부의 문제가 아닌 생존계획의 문제"라며 "동의하지 않으면 기업이 살아날 수 없다는 점을 노조가 인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융당국과 대우조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이달 18일 전까지 자산 매각, 인력 구조조정 등 구조조정을 수용하겠다는 노조의 약속을 받지 못하면 대우조선 상장폐지를 막기 위한 신규 자본확충·감자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