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지금처럼 수사를 거부하거나 검찰에 협조하지 않으면 검찰은 박 대통령의 형사소송법상 지위를 피의자로 하고 더 강도 높은 수사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민주당 의원들의 서울중앙지검 앞 농성장을 찾은 자리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주범이 박 대통령이란 사실을 국민은 다 알고 있는데 사실을 철저히 못 밝히면 검찰 존재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 수사 연기 요청 등에 대해 "정말 제정신인가 묻고 싶다. 스스로 약속했던바 아니냐" 며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것이 진상 규명의 첫걸음이다. 그 약속조차 뒤집는다면 어느 국민이 박 대통령이 진실을 털어놓을 의지가 있다고 믿겠느냐. 촛불민심에 기름을 붓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