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서초구청-예술의전당과 손잡고 문화 예술 진흥 위한 업무협약

입력 2016-11-16 11:36 수정 2016-11-16 11:37
서울 서초구 센트럴시티를 입지로 서울 시내 신규 면세점 특허에 도전하고 있는 신세계면세점이 서초구 문화 예술 관련 인프라 재정비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해 서초구청, 예술의전당과 16일 업무협약을 맺었다.

신세계면세점은 서초구청과 함께 예술의전당 일대의 문화지구 조성, 서리풀페스티벌 지원, 서초 클래식 악기마을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예술의전당과는 문화예술 산업에 대한 지속적인 상호 협력, 외국인 관광객 대상 한류 문화 예술에 대한 마케팅, 예술의전당과 신세계면세점을 연계한 문화 관광 벨트 구축 등을 함께하기로 했다.

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된 공동선언식에는 성영목 신세계면세점 사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 등이 참석했다. 성 사장은 “신세계면세점은 2번째 서울 시내면세점인 센트럴시티점 유치에 힘쓰며 서초구 일대를 문화·예술 관광특구로 만드는 데 적극 협력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