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빠른 아베 총리, 트럼프 만나 "미일 신뢰관계 구축할 것"

입력 2016-11-16 11:19 수정 2016-11-16 13:44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미국 뉴욕에서 만난다.

아베 총리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를 위해 미일동맹이 필수적이란 점을 강조하고 트럼프 당선인과의 개인적 신뢰관계 구축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는 지난 15일 참의원 특별위원회에서 "트럼프 당선인과의 회담에서는 경제와 무역, 안보, 미일관계, 동맹관계에 대해 기탄없이 의견 교환을 해서 신뢰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미국 대선 개표 완료 다음날인 지난 10일 트럼프 당선인과 통화를 하고 세계 각국 정상 가운데 가장 먼저 회담 일정을 잡았다.

아베 총리의 지시로 지난 14일부터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보좌관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트럼프 당선인과 가까운 톰 코튼 상원의원을 만났다. 코튼 의원은 아베 총리와 트럼프 당선인의 17일 회담이 두 사람의 신뢰관계를 깊게 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기대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NHK는 "아베 총리는 트럼프 당선인이 반대하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염두에 두고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이라며 "동시에 그가 대통령에 취임한 이후에도 긴밀히 연대하자는 점을 전하는 방식으로 개인적 신뢰관계 구축에 우선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