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박 대통령, 수사 안 받겠다는 것…오기와 아집"

입력 2016-11-16 10:11 수정 2016-11-16 10:1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박근혜 대통령를 향해 "나라를 얼마나 더 혼란스럽게 끌고 가려고 말도 안 되는 오기와 아집, 정면돌파식의 태도를 보일 수 있느냐"며 "이런 식으로 나온다면 퇴임 후 안전도 보장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박 대통령 변호인의 말은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어제 비박계 대선주자들 지지율이 10%도 안 되는 데 왜 떠드느냐고 독설을 퍼부었는데 분당하자는 최후통첩으로 보인다"며 "대통령의 태도와 이 대표의 독설은 유사성이 있다.촛불 민심을 정면으로 거역하고 싸우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이면 국민과 일대 결전이 불가피하다"며 "큰 오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검찰을 향해 "결단해야 한다.국민과 맞서 정면돌파하려는 정권에 굴종할 것인지 진상규명하라는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인지 둘 사이 절충은 불가능하다"며 "내일까지 박 대통령을 조사 안 하면 사실상 대통령 혐의가 기소장에 들어갈 수 없다"고 검찰의 적극적 조사 의지를 주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