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교수들 "백만촛불 민심 수용하라"…SKY 모두 시국선언

입력 2016-11-16 09:13 수정 2016-11-16 09:13

(왼쪽부터)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캠퍼스. / 한경 DB

[ 김봉구 기자 ] 연세대 교수들이 지난 15일 비선 실세 최순실씨(최서원으로 개명)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한 시국선언을 하고 대통령 즉각 퇴진, 성역 없는 수사와 처벌, 새로운 정치질서 마련 등을 요구했다. 이로써 SKY(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 주요대학 교수들이 대부분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최근 헌정유린 사태에 대한 연세대 교수 시국선언’을 발표한 이 대학 교수 440명은 특히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을 뒤덮은 100만 촛불에 주목했다.

이들은 “백만 촛불의 함성은 정의로운 국가, 자유와 평등, 연대의 민주공화국 정신을 구현하기 위한 열망의 외침”, “분노의 저항마저도 평화로운 축제로 승화시키는 성숙한 시민”, “박근혜 정권을 엄중히 단죄하라는 국민주권의 명령”이라고 짚은 뒤 “백만 촛불 민심을 경청하고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정치적·도덕적·법적 정당성을 상실한 대통령이 즉각 퇴진할 것을 요구한다. 무엇보다 객관적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는 과정이 필요하다”면서 특검 임명을 통한 독립적 수사, 국정 공백을 수습해 대선을 치를 수 있는 새로운 정치질서 마련 등을 주장했다.
같은날 한국외대 교수 263명도 시국선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즉각 반납하고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 현 상황에 대한 즉각적 조치가 없을 경우 대통령과 검찰, 정치권은 감당할 수 없는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서울대 교수 728명과 고려대 교수 507명도 시국선언에 나서 “대통령과 집권당이 헌정 파괴의 책임을 져야 한다”, “국정 농단이 불가능한 민주공화국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 대통령의 모교인 서강대와 최씨의 딸 정유라씨 특혜 논란을 빚은 이화여대를 비롯해 이번 사태 핵심 관련자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각각 교수로 재직한 성균관대·한양대 등 주요대학 교수들도 잇따라 시국선언을 한 바 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