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엘에스전선아시아에 대해 베트남 시장 중심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7400원으로 분석을 시작했다.

이민재 연구원은 "엘에스전선아시아는 베트남에서 HV(고압) 케이블을 만들 수 있는 유일한 업체"라며 "중압(MV) 케이블 기술 역시 우위를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베트남 시장은 빠른 경제 성장에 비해 전력 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에 HV, MV 케이블 설치도 활발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수요에 힘입어 엘에스전선아시아가 성장을 이어갈 것이란 분석이다.

이 연구원은 "케이블 수주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라며 "LV(저압) 케이블에서 마진이 높은 HV 케이블로 변화하면서 영업이익률도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 시장 내 선두적인 지위와 성장률을 감안하면 실적 개선으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부담 논란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