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16일 JYP엔터테인먼트(JYP Ent.)에 대해 지난 3분기 실적 호조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별도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JYP엔터테인먼트는 3분기 영업이익 36억원, 매출 19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각각 114%, 43% 증가한 수치다.

이기훈 연구원은 "음반과 음원 매출이 56억원을 거두면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며 "갓세븐과 트와이스의 좋은 판매 성적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일본 콘서트 매출은 2PM의 16만여명 규모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법인은 흑자 기조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추가적인 연간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는 판단이다.

이 연구원은 "JYP엔터테인먼트는 음반 판매량이 분기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며 "트와이스가 소녀시대 이후 정상급 아이돌 그룹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한 비용 통제와 2PM 돔 투어 등도 실적 개선을 가능하게 하는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JYP엔터테인먼트의 올해 영업이익 예상치를 기존 80억~90억원에서 100억~120억원으로 올렸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