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비주류, 비상시국위원회 오늘 오후 첫 대표자회의

입력 2016-11-16 07:04 수정 2016-11-16 07:04
새누리당 비주류 진영이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에 따른 당 위기를 타개하고자 구성한 비상시국위원회가 16일 오후 첫 대표자회의를 갖는다.

비상시국위 준비위원회가 전날 발표한 공동대표단에는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김문수 전 경기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비주류 대선주자들이 포함됐다.

5선의 심재철·정병국 의원, 4선의 김재경·나경원·주호영 의원, 최근 최고위원직을 사퇴한 3선의 강석호 의원 등도 포함돼 모두 12명으로 구성됐다.

공동대표단은 실무자들과 함께 연석회의를 열고 국정수습과 당 해체 방안 논의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오는 18일 외부인사들도 초청해 비상시국총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