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산유국 생산감축 기대에 급등…WTI, 5.8% 올라 45달러 회복

입력 2016-11-16 06:57 수정 2016-11-16 06:57
국제유가는 원유 감산에 대한 기대가 커져 급등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49달러(5.8%) 뛴 배럴당 45.8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내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2.46달러(5.5%) 높은 배럴당 46.89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산유국들이 이달 말에 생산 감축에 합의할 기대가 확산해 7개월만에 가장 큰 하루 상승폭을 기록했다.

OPEC의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칼리드 알-팔리흐 석유장관은 이번주 카타르 도하에서 다른 산유국 관계자들을 만날 것으로 보도됐다.
알-팔리흐 장관은 에너지포럼에 참가한 길에 다른 산유국의 파트너들을 만날 것이라고 외신이 전했다.

알-팔리흐 장관은 전날에는 OPEC 회원국들이 감산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외신의 보도는 산유국들이 감산에 최종 합의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비관론을 낙관론으로 바꿔놓았다.

OPEC은 9월 알제리에서 만나 감산이라는 큰 틀에는 합의했으나 지난달 할당량을 정하는 회의에서 논란끝에 진척을 보지 못했다.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80달러(0.2%) 오른 온스당 1224.50달러에 마감했다.

달러 강세가 다소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금가격은 7거래일 만에 처음 올랐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