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률 전 청와대 수석, 검찰 조사 받고 16일 오전 귀가

입력 2016-11-16 06:52 수정 2016-11-16 06:52
차은택 씨(47·구속)와 함께 이권 사업 등에 개입한 의혹이 제기된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56)이 검찰에서 10시간 가량 조사를 받고 16일 오전 귀가했다.

'비선 실세' 최순실 씨(60·구속)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전날 오후 3시께부터 차씨의 외삼촌인 김상률 전 수석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이날 오전 1시까지 조사했다. 김 전 수석은 각종 의혹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구체적 답은 하지 않은 채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만 말하고 청사를 떠났다.

검찰은 김 전 수석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이권 개입 의혹, 최씨의 딸 정유라 씨(20)가 다니던 이화여대 학칙 개정 외압 의혹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숙명여대 영문학부 교수이던 김 전 수석은 차씨가 2014년 8월 대통령 직속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된 이후 그해 12월 청와대에 입성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7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