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은 15일 개인 간(P2P) 대출 플랫폼 업체인 펀디드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 펀디드는 KB금융이 육성하는 핀테크(금융+기술)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으로 개인 투자자와 대출 수요자를 연결하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펀디드는 채권부도 때 KB신용정보에 채권 추심 업무를 위탁하게 됐다. 이를 통해 개인 투자자들이 원금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펀디드는 KB신용정보의 컨설팅을 바탕으로 종합적인 채권관리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KB손해보험은 펀디드와 제휴해 차입자를 피보험자로 하는 상환면제 상품을 연내 출시하기로 했다. 차입자가 사고로 상해사망하거나 상해후유 장애가 50%를 넘으면 보험금으로 피보험자 채무를 우선 상환하는 방식이다. 잔여 보험금이 있으면 피보험자나 법정상속인에게 보험금을 지급한다. 권혁순 KB금융 미래금융센터장은 “이번 협약으로 투자자의 원금 손실 위험을 줄여 P2P 금융을 건전한 핀테크 사업으로 성장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