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 인수위원회와의 협의를 위해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을 단장으로 한 정부 고위실무대표단을 16일부터 19일간 미국에 파견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정부 대표단은 트럼프 당선자 인수위원 및 차기 미 행정부에 참여 가능성이 높은 주요 인사들과의 접촉을 통해 미국의 대한(對韓) 방위공약과 굳건한 한·미 동맹관계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