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변호인 “조사 늦춰달라”

입력 2016-11-15 17:58 수정 2016-11-16 01:56

지면 지면정보

2016-11-16A1면

‘비선 실세’ 최순실 씨(60·구속) 국정 농단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유영하 변호사(55·사법연수원 24기)가 15일 서울고등 검찰청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