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조만간 중국 환율 조작국 지정할 것"

입력 2016-11-15 19:22 수정 2016-11-16 00:29

지면 지면정보

2016-11-16A9면

바필드 AEI 선임연구원
트럼프는 '비즈니스맨'…통상정책 밀어붙일 것
한·미 FTA도 곧 재검토

극단적 보호무역 정책은 그대로 실현되기엔 무리

클라우드 바필드 미국기업연구소(AEI) 선임연구원(가운데)이 1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주최로 열린 ‘미국 신(新)행정부 정책전망 세미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통상정책이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현정택 KIEP 원장, 오른쪽은 최병일 이화여대 교수.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조만간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검토 역시 공식적으로 언급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클라우드 바필드 미국기업연구소(AEI) 선임연구원은 15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최한 ‘미국 신행정부 정책전망 세미나’에서 새로 출범하게 될 미국 트럼프 정부의 통상 정책에 대해 이같이 전망했다. 미국기업연구소는 보수적 색채를 띤 싱크탱크로 공화당 행정부 집권 시 요직을 배출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바필드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당선자가 멕시코 이민자 정책에 대해 한발 물러선 모양새지만 통상 정책은 확고한 듯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 맨’으로 평생을 살아온 만큼 통상 정책에 대해서는 ‘자신이 제일 잘 안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그는 “통상 부문 어드바이저가 댄 디미코 전 누코(철강회사) 최고경영자(CEO)라는 점에서도 트럼프의 통상 정책을 유추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디미코는 그동안 중국의 불공정 무역행위를 강력 비판해 온 인물이다.

바필드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정부가 향후 수개월 안에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 것”이라며 “멕시코와 캐나다에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재협상하겠다는 사인을 보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통상 정책의 우선순위 중에서는 후순위에 속하지만 한·미 FTA가 미 경제에 미친 효과를 전반적으로 재검토하겠다는 언급도 조만간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바필드 선임연구원은 그러나 트럼프의 극단적 정책이 그대로 실현되기에는 무리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재협상 대상국은 미국의 조치에 반발할 게 뻔한 데다 극단적인 보호무역주의를 밀어붙인다면 (전통적으로 자유무역을 옹호해 온) 공화당 내부에서도 분열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