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애호가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대법관(왼쪽)이 83세에 오페라 배우로 공식 데뷔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긴즈버그 대법관은 지난 12일 미국 워싱턴DC 존F케네디센터에서 막이 오른 오페라 ‘연대의 딸’에 크라켄토프 공작부인 역으로 출연해 박수를 받았다.

오페라 애호가로 유명한 긴즈버그는 1994년 대사 없는 배역으로 오페라 무대에 선 적이 있으나 대사 있는 오페라 배역을 정식으로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긴즈버그는 오페라 제작사인 워싱턴내셔널오페라(WNO)의 극작가 켈리 루크와 함께 직접 자신의 대사를 썼다. 미국 역사상 두 번째 여성 대법관인 긴즈버그는 1993년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임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