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중소기업 지원 협약보험 4조원 돌파

입력 2016-11-15 16:26 수정 2016-11-15 16:34
신용보증기금은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보험상품인 금융지원 협약보험이 판매액 4조원을 돌파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이 상품은 금융회사에서 추천 받은 중소기업에 대해 보험료와 대출 금리를 할인해주는 매출채권보험이다.

2014년 6월 출시됐으며, 올 들어 협약 금융회사를 14곳까지 늘렸다. 지난달 말 기준 가입기업 928개, 가입금액 4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심현구 신용보증기금 신용보험부장은 “외상 거래가 불가피한 중소기업이 이 상품에 가입하면 연쇄 부도위험을 관리할 수 있다”며 “대출금리 인하와 보험료 할인 혜택까지 누릴 수 있어 금융비용 부담을 실질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신용보증기금이 중소기업청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고 있는 이 상품은 기업간 거래에서 거래처가 부도를 내거나 대금 지급을 미뤘을 때 발생한 손실의 최대 80%를 보상받을 수 있는 공적보험이다. 신용보증기금 10개 신용보험센터와 106개 영업점에서 가입할 수 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