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코사업본부장에 정연훈 총괄이사
페이코 캠퍼스존 주도
"국내 오프라인 간편결제 정착시킬 것"
NHN엔터테인먼트가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의 수장을 교체하고 오프라인 사업 부문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

정연훈 NHN엔터테인먼트 신임 페이코사업본부장. / 사진=NHN엔터테인먼트 제공

NHN엔터테인먼트는 15일 정연훈 총괄이사(사진)를 페이코사업본부장에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정 신임 본부장은 12년 넘게 네이버와 NHN엔터테인먼트에서 일하며 게임 마케팅과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 기획 등 다양한 업무 경험을 쌓았다. 최근엔 페이코 캠퍼스존을 기획, 구성하며 오프라인 서비스 확대를 주도해왔다.

지난해 8월 출시된 페이코는 누적 가입자 수 610만명 확보하며 국내 간편결제 시장에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최근엔 페이코존 구축 등을 통해 오프라인 이용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페이코를 통해 국내에 오프라인 간편 결제 문화가 정착되고 이를 발판으로 페이코가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페이코를 이끌어온 김동욱 총괄이사는 NHN엔터테인먼트의 신규 서비스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