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산적한 대내외 이슈에 소폭 하락했다. 삼성전자가 자동차 전장기업 하만을 인수한다는 소식에 관련주들은 강세를 보였다.

15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6.87포인트(0.35%) 내린 1967.53으로 거래를 마쳤다. 앞서 미국 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정책 관련 우려와 기대로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장 대부분을 보합권에 머물렀다.

임상국 현대증권 연구원은 "이달 중후반과 12월에도 증시 변동성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트럼프 정책 등 대내외 정치적 불확실성 지속, 미국 금리인상,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례회의, 대주주 양도차익 과세 등 다양한 이벤트가 남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외국인이 사흘째 '팔자'로 2066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1110억원과 695억원의 매수 우위였다. 프로그램은 차익 순매수, 비차익 순매도 등 410억원의 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전기가스 음식료 통신 등의 업종이 올랐고, 의약품 의료정밀 기계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도 등락이 엇갈렸다. 한국전력(35,600900 +2.59%) 포스코 신한지주 등이 상승했고, 삼성전자 현대차 삼성물산 등은 약세였다.
전기요금 인하가 아닌 누진제 완화로 개편안이 가닥을 잡으면서 한국전력이 4% 급등했다. 삼성전기(124,0000 0.00%)와 삼성SDI(187,5002,000 -1.06%)는 삼성전자의 하만 인수에 따름 부품 공급 기대에 각각 6%와 2% 상승했다. 오뚜기(778,0003,000 +0.39%)는 3분기 호실적에, 농심(314,5002,500 +0.80%)은 라면가격 인상 기대감에 각각 10%씩 올랐다.

코스닥지수도 하락했다. 3.80포인트(0.61%) 내린 617.43으로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38억원과 151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600억원의 매수 우위다.

코스닥에서도 전장 관련주가 올랐다. 자동차 스피커업체 에스텍(10,65050 -0.47%)이 상한가로 치솟았다. 커넥티드카 솔루션 업체인 엔지스테크널러지(26,250350 -1.32%)와 자동차 금형업체 에이테크솔루션(11,150100 +0.90%)이 각각 3%와 11% 강세였다.

원·달러 환율은 닷새 만에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30원 내린 1170.60원을 기록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