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대표. 한경DB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박근혜 대통령 퇴진운동' 의사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15일 문재인 전 대표의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지금은 한 사람이라도 마음을 보아야 할 때"라며 "박 대통령의 퇴진이 나라를 살리는 길이라는 점에서 문재인 전 대표와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지 의구심이 많다"며 "대통령은 검찰 조사를 받기 전에 먼저 정치적 퇴진 선언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대통령은 법적 책임뿐 아니라 정치적·도덕적인 책임까지 져야 한다"며 "마지막 애국심을 발휘한다면 당장 그 자리에서 물러나는 게 국민을 위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