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유영하 변호사(사법연수원 24기)가 15일 검찰에 선임계를 내면서 조사 일정을 미뤄달라는 뜻을 내비쳤으나 검찰은 계획대로 16일까지는 조사를 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최순실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관계자는 "유영하 변호사가 선임계를 내고 갔다"며 "막 선임됐다며 검토할 시간을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유 변호사는 이날 특수본 고위 관계자를 만나 공식적으로 조사 연기 요청을 한 것은 아니지만 준비부족을 이유로 16일 조사는 어렵다는 취지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는 "내일까지는 (박 대통령을)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저희들은 지금이라도 내일 한다면 준비는 돼 있지만 아직 (공식적인) 답을 못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 측에서 일정을 늦추자고 제안해오면 어떻게 할 것인가를 묻는 말에는 "그럴 수 있다"며 공식 조사 연기 요청이 있을 때 수용할 여지를 남겼다.

앞서 특별수사본부는 법무부를 통해 청와대에 15∼16일 박 대통령을 대면 조사하겠다는 계획을 통보했다.

아울러 검찰은 19∼20일 최순실(60·구속)씨를 구속하면서 공범인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정호성 전 비서관을 함께 기소할 방침이다. 최씨 구속만기일은 이달 20일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