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오후 2시30분 대국민 기자회견…'중대결심' 밝히나

입력 2016-11-15 14:04 수정 2016-11-15 14:04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15일 오후 2시30분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최순실 게이트 국정농단 파문'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문 전 대표는 그동안 이번 파문을 두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입장문을 내기는 했지만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전 대표 측 김경수 의원은 "현 시국 상황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이후 취재진과 간담회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전날 의원총회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것으로 당론을 결정한 만큼 문 전 대표도 회견에서 퇴진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전 대표는 지난 4일 "대통령이 끝내 국민에게 맞선다면 저로서도 중대한 결심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국민과 함께 행동에 나서겠다"고 말한 바 있어, 중대결심을 행동으로 옮기는 내용의 선언이 나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