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박 대통령 탄핵' 강경 발언 배경 알고보니

입력 2016-11-15 13:14 수정 2016-11-15 13:19
"지금 가장 억울한 것은 대통령, 탄핵 통해 변명 시간 줘야"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5일 "지난 대선에서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으로 국민 앞에 '왜 박근혜여야 하는지'를 홍보했고 대통령으로 당선되게 했다"면서 사죄의 뜻을 피력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대구테크노파크를 방문, 지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헌정 사상 유례없는 이런 혼란을 가져온 것에 대해 저도 일말의 책임이 있어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는) 우리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일이었다"면서 "사전에 왜 알지 못했느냐에 대해 할 말이 없고 새누리당 지도부에 있는 모두가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탄핵당할 경우의 국정 공백 등에 대해 "하야해서 바로 60일 이내에 선거를 치르고 인수위 체제 없이 당선자가 바로 대통령 취임해서 국정 운영하는 것이 안정적일지 그나마 탄핵으로 시간을 버는 것이 더 좋으냐는 선택의 문제"라고 말했다.

특히 "이 시점에 가장 억울한 사람은 대통령 아니겠냐"면서 "자신이 잘못한 것을 인정하지만, 사실보다 너무 과하게 되고 있는 데 대한 억울한 심정도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변명의 시간도 주어야 한다"면서 "탄핵 절차 진행 과정에 진실이 밝혀지고 국민적 합의에 의해 정권이 이양되는 것이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서도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