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순실 의혹' 삼성 계열 제일기획 압수수색

입력 2016-11-15 11:29 수정 2016-11-15 11:29
현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 씨(60·구속)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5일 오전 삼성그룹 계열 광고기획사인 제일기획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서울 강남구 삼성그룹 서초사옥에 내 제일기획 관련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재무자료, 스포츠단 운영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제일기획 소속 스포츠단이 최씨 측에 사업상 특혜를 제공했다는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삼성이 최씨의 개인회사인 독일 비덱스포츠를 통해 35억원을 특혜지원하는 데 제일기획이 관여했는지도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일기획은 최순실씨와 직간접적으로 인연이 있는 인사들이 대거 근무했던 곳으로도 주목받았다.

'문화계 황태자'로 군림한 차은택(47·구속)씨 인맥으로 분류되는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과 옛 포스코 계열 광고사인 포레카 지분 강탈 의혹에 등장하는 김홍탁 더플레이그라운드 대표, 김영수 전 포레카 대표 등이 제일기획 출신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