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5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을 '최순실 게이트' 특별검사로 추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채 전 총장을 추천할 것이냐'는 질문에 "국민적 요구에 대해 정당으로서 검토해볼 만하다"라며 "본인 수락 여부가 중요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타진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앞서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채 전 총장은) 네티즌과 국민이 가장 원하는 분이다.

국민이 원한다면 야당에서는 추천할 수 있다"고 말해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