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산적한 대내외 이슈에 지루한 보합권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15일 오전 10시59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58포인트(0.13%) 오른 1976.98을 기록 중이다. 앞서 미국 증시는 트럼프 정책 관련 우려와 기대로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보합권에 머물고 있다.

트럼프 정책 등 대내외 정치 불확실성과 미국 금리인상,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례회의 등 다양한 이슈들에 대한 경계심이 크다.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280억원과 36억원의 순매도다. 기관은 288억원의 매수 우위다. 프로그램은 차익 순매수, 비차익 순매도 등 135억원의 매도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음식료 철강금속 전기전자 등의 업종이 강세고, 기계 운송장비 운수창고 등은 하락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도 등락이 엇갈리고 있다. 삼성전자(2,607,00087,000 +3.45%) 한국전력 SK하이닉스 등이 오름세고, 현대차 현대모비스 삼성생명 등은 약세다.

미국의 자동차 전장기업 하만을 9조4000억원에 인수키로 한 삼성전자가 0.45% 상승 중이다. 농심(321,5006,000 -1.83%)은 라면가격 인상 기대감에 8% 급등 중이다.

코스닥지수는 약보합세다. 0.79포인트(0.13%) 내린 620.44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37억원과 67억원의 순매도다. 개인은 210억원의 매수 우위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4.65원 내린 1167.25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