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영수회담·3당 대표회담 열어 거국내각 성사돼야"

입력 2016-11-15 10:46 수정 2016-11-15 10:46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15일 "앞으로 대통령과 3당 대표 간 영수회담, 3당 대표 회담 등이 빨리 진행돼서 야당이 제안한 거국중립내각이 성사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날 박근혜 대통령과의 양자회담 제안 및 취소에 대해 "추 대표가 국가적 위기나 정치권의 경색을 풀려고 하는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아무리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해있다고 해도 제1야당이 국민 앞에서 한 대통령과의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이 한 것은 신뢰의 문제"라며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신뢰가 깨졌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야당이 자신을 대화 상대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지적에는 "그런 말은 공당이 할 수 있는 얘기가 아니다"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그는 "새누리당 당원 28만명이 정식으로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한 당 대표에 대해 정치적 곤경에 빠졌다고 해서 인정하고 말고 하는 권한을 그쪽에서 갖고 있지 않다"며 "자신들도 그런 식으로 어려운 처지에 처하지 말라는 법이 없는데 그런 식으로 가볍게 해선 안된다"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