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한방병원, 소화불량에 침 치료 도움

입력 2016-11-15 10:32 수정 2016-11-15 10:39

소화불량 증상을 줄이는 데 침 치료가 도움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재우 고석재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한방소화기보양클리닉 교수팀이 기능성 소화불량 증상이 있는 성인 남녀 76명에게 4주간 8번 침 치료를 했더니 치료하지 않은 사람보다 증상이 60% 정도 나아졌다고 15일 발표했다. 연구 결과는 대체의학 관련 국제학술지에 실렸다.

연구팀은 9개의 소화불량 기본 혈자리 외에 환자 개별 증상에 따라 추가 혈자리를 찾아 침 치료를 했다. 침 치료를 받은 사람은 소화불량 증상이 나아졌고 4주가 지난 뒤에도 효과는 지속됐다. 특히 복부불쾌감, 가슴쓰림, 식후포만감 등이 줄었다.

박 교수는 “연구 결과 기능성 소화불량 환자의 증상이 개선됐고 삶의 질도 높아졌다”며 “침 한약 등 한의학 치료효과를 검증하고 이를 임상에 적용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