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사' 앞둔 박근혜 대통령…변호인 누군지 보니

입력 2016-11-15 10:15 수정 2016-11-15 10:15

'비선 실세 국정 개입 의혹' 관련 검찰 조사를 앞둔 박근혜 대통령(사진)이 전 한나라당 법률특보를 지냈던 유영하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고 청와대가 15일 밝혔다. 한경DB.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비선실세' 최순실 씨 국정농단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유영하 변호사(사법연수원 24기)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유 변호사는 박 대통령의 법률 대리인을 맡아 검찰 특별수사본부와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 날짜와 장소, 방식 등을 협의하게 된다.

연세대 행정학과 출신의 유 변호사는 창원지검, 인천지검, 서울지검 북부지청 검사를 거쳐 2010년 당시 한나라당 최고위원이었던 박 대통령의 법률특보를 지냈고, 2014년부터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을 맡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