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BMW와 세계 최초 5G 커넥티드카 시연

입력 2016-11-15 10:16 수정 2016-11-15 10:16
5G 단말기 탑재 커넥티드카 'T5' 공개
자동차·드론·교통정보 실시간 연결
SKT, 대규모 5G 시험망 구축
"5G 상용화 첫 걸음"

15일 SK텔레콤 연구원들이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 트랙에서 5G 시험망과 커넥티드카 성능을 최종 점검하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BMW코리아와 함께 5세대(5G)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를 선보였다. 커넥티드카가 5G와 융합돼 대중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전세계에서 처음이다.

SK텔레콤은 15일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5G 단말기를 탑재한 커넥티드카 'T5'를 공개하고, 커넥티드카와 드론, 도로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미래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시연을 위해 SK텔레콤은 초당 20기가비트(Gbps) 이상의 속도로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고, 기지국과 단말기간 1000분의 1초로 상호 통신하는 5G 시험망을 에릭슨과 공동으로 구축했다.
특히 이번에 구축된 5G 통신망은 2.6km 트랙을 커버하는 수준으로, 그동안 5G 핵심 기술을 검증하기 위해 구축돼 온 시험망과는 규모 수준에서 큰 차이가 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T5는 5G 통신망을 바탕으로 차량통신(V2X) 기술과 영상인식 센서를 활용해 장애물을 피하고, 신호등·도로·CCTV 등 차량 주변 사물들과 실시간 소통하는 기능을 보여줬다. 또 4K 멀티뷰 영상 및 360도 가상현실(VR) 영상 송수신과 드론 활용 조감 시스템 등을 시연했다.

이형희 SK텔레콤 사업총괄은 "T5는 세계 최초로 5G 커넥티드카를 선보였다는 의미를 넘어 5G 상용화를 위해 내디딘 의미있는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이날 5G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5G 버스'도 공개했다. 향후 대중이 직접 5G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5G 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