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반대해서 어쩌자는 거냐"

입력 2016-11-15 10:00 수정 2016-11-15 10:04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15일 야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가서명을 반대한 것에 대해 “혹세무민하며 거짓 선동을 하는 야당의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격차해소와 국민통합의 경제교실’에서 “일본이 보유한 막강한 군사정보를 공유하자는 것인데, 과연 일본을 위한 것인지 우리 위한 것인지 구분하지 못한 야당의 입장은 기가막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야당이 한일군사정보협정을 두고 ‘최순실 상태 중에 제정신이냐’, ‘자위대가 올 수 있다’는 식으로 거짓 선동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나라는 세계 32개국과 정보를 교류하고 있고, 이 가운데는 러시아도 포함돼 있고 중국에도 제안해 놓은 상태”라며 “최순실 사태 중에서도 국방을 위해 필요한 정보 교환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