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5일 “현 시점에서 대통령 하야는 헌정 파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이 하야하고 60일 내에 새로운 대통령을 뽑는다면 각 정당은 실질적인 대선 후보 경선을 치르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당장 두 달 후에 대선이 치러지면 국민들은 판단·검증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실정법 위반이 무거울 때를 대비해 헌법은 탄핵이라는 장치를 마련하고 있다”며 “헌법이 정한 절차와 방식에 따라 질서있게 국정을 수습하는 일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왕적 대통령이라는 5년 단임제의 제도적 결함을 둔 채 차기 대통령을 뽑으면 주변 비리는 계속될 것”이라며 개헌 필요성을 제기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날 박근혜 대통령과 영수회담을 하기로 했다가 취소한 것에 대해선 “여의도 생활 십수 년에 이런 황당한 경우는 처음 본다”며 “제1야당인 민주당이 국정 수습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