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이정현 사퇴 없이는 중진 의원간 대화 의미 없어"

입력 2016-11-15 09:59 수정 2016-11-15 10:03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15일 “친박계 지도부가 책임지고 사퇴하기 전에는 당내 중진 의원간 대화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못박았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격차해소와 국민통합의 경제교실’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로서는 이정현 대표 체제의 사퇴가 순리”라며 “이 순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또다른 돌파구를 찾을 수밖에 없다. 현 지도부의 사퇴를 다시한번 촉구한다”고 촉구했다.

김 전 대표는 또 “새누리당 계파는 친박만 있고 나머지는 비주류다”며 “제가 당 대표로 있을 때 계파를 만드려면 제일 큰 계파를 만들 수 있었지만 그게 옳지 못하다고 생각해 계파를 만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당내 비주류와 야당과 정국 타개책 논의 계획에 대해선 “흔히 정치는 생물이라고 하는 만큼 이 사안이 어떤 방향으로 정치 흐름을 바꿀지 아무도 모른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