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5일 박근혜 대통령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격 회동 결정과 취소와 관련해 “어떻게 그렇게 똑같은 제1야당 대표와 대통령이 있는가. 이 나라는 참 불행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그 야당 대표에 그 대통령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 대표의 회동 성사 배경에 대해 “추 대표로서는 중간에 한 사람을 두고 며칠간 추진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분을 제가 밝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민주당 내에서나 국회에서는 다 아는 사실이다. 추미애의 최순실”이라고 언급했다.

박 위원장은 청와대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두 야당과 함께 모든 것을 추진해 왔다고 하면 설사 제1야당 대표가 회담을 제의했다고 해도 ‘다른 야당과 함께하자’는 식으로 풀어야 했다”며 “청와대는 아직도 최순실 정치, 꼼수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기에 그것을 알고 고치는 것은 더 큰 용기고 더 큰 민주주의이기 때문에 추 대표의 (취소) 결단은 환영할 일”이라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