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끝나고 가장 하고 싶은 일은 … 외모 가꾸는 일

입력 2016-11-15 09:08 수정 2016-11-15 09:08
학생들이 대학 수학능력시험이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외모를 가꾸는 일인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교복브랜드 스마트학생복에 따르면 이달 2∼11일 중고생 141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 수능 후 가장 하고 싶은 일로 응답자의 45%(639명)가 염색·다이어트 등 '외모 관리'를 꼽았다.

학생들은 또 열심히 달려온 자신에게 '놀고·먹고·자기'를 반복하면서 휴식을 선물하고 싶다고 응답(29%·408명)하기도 했다.

중·고등학생들이 수능 이후 가장 듣기 싫은 말은 '누구는 어느 대학 갔다더라'가 59%로 1위를 차지했다. '앞으로 뭐 할 거니'(17%)와 '시험 잘 봤니'(16%)가 2,3위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