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문고리' 안봉근·이재만 16시간 조사…최순실 의혹 추궁

입력 2016-11-15 08:11 수정 2016-11-15 08:11

'비선실세 국정 개입' 의혹의 장본인 최순실 씨를 비호하며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왼쪽)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이 검찰에서 장시간 조사를 받고 15일 새벽 귀가했다. 한경DB.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의 장본인 최 씨(60·구속)를 비호하며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50)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50)이 검찰에서 장시간 조사를 받고 15일 새벽 귀가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전날 오전 10시께 안 전 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이날 오전 1시50분께까지 16시간가량 조사했다.

안 전 비서관은 조사를 마치고 중앙지검 청사를 나서면서 "검찰의 질문에 대해서 성실하게 답변하고 왔다"라고 짧게 말했다.

그는 대통령 주치의 김모씨도 청와대에 동행했느냐, 대통령 지시가 있었느냐는 등의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는 굳게 입을 다문 채 청사를 빠져나갔다.

이 전 비서관도 전날 오전 10시 30분께 검찰에 출석해 16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그는 "물으시는 대로 성실히 답변했다"고 답하면서도 대통령 지시 여부, 최씨를 알게 된 시점, 인사 개입 여부 등을 묻자 말을 아꼈다.

검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청와대 대외비 문건을 최순실씨에게 전달하는 데 관여했는지, 최씨가 청와대를 자유롭게 드나든 배경은 무엇인지, 이 과정에서 박 대통령의 업무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캐물었다.
두 사람 모두 대체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비서관은 2013년부터 올해 초까지 제2부속실에서 근무하면서 최씨가 청와대 관저를 신분 확인 없이 자유롭게 드나들도록 자신의 차량을 제공하는 등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 문서 보안 책임자인 이 전 비서관은 정호성(47·구속) 전 부속비서관이 청와대 문서를 외부로 빼낼 때 묵인 또는 방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정 전 비서관과 함께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다. 이들은 박 대통령이 1998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당선돼 정치에 입문한 때부터 20년 가까이 근접 보좌해왔다. 검찰은 이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처벌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