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조사결과 발표

차움 출신 김상만 원장 수사 의뢰
취임 후 최순실 이름으로 혈액검사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전후에 최순실 씨(60·구속)와 그의 언니 최순득 씨(64) 이름으로 약 19차례 주사제 처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진료기록부를 허위 작성하고 직접진찰 규정 등을 위반하는 등 ‘대리처방’을 한 김상만 녹십자 아이메드 원장(2014년까지 차움의원에 근무) 등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15일 복지부에 따르면 강남구 보건소는 차움의원을 조사한 결과 박 대통령이 취임 전인 2012년부터 2013년 2월까지 최씨 자매 이름으로 일곱 차례 주사제를 처방받았다. 박 대통령은 최순실 씨 이름으로는 2012년 3·5·8·9월에, 최순득 씨 이름으로는 11월 두 차례와 2013년 2월 초에 각각 처방을 받았다. 차트에는 ‘박대표’ ‘대표님’ 등으로 표기돼 있다.

차트를 작성한 김 원장은 “당시 박 대표(박 대통령)를 직접 진료했으며 박 대표가 직접 주사를 맞고 간 것을 최씨 자매 이름으로 작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2013년 2월 공식 취임 뒤에는 직접 병원을 찾지 않았다. 이는 차움의원이나 김 원장 해명과 일치하는 부분이다.
취임 뒤에는 김 원장이 박 대통령 주사제를 최순득 씨 이름으로 처방한 뒤 직접 청와대로 가져가는 방식을 택했다. 취임 초인 2013년 3월부터 2014년 3월까지 12차례다. 진료 차트에는 ‘청’ ‘안가’ 등으로 표기됐다. 2013년 9월에는 간호장교가 채취해 온 박 대통령의 혈액을 최순실 씨의 이름으로 검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월호 사고 당시인 2014년 4월에 처방된 기록은 없었다.

김 원장은 초대 대통령 주치의인 이병석 신촌세브란스병원장(2013년 4월~2014년 7월)보다도 앞서 청와대를 드나든 것으로 추정된다. 김 원장은 “정맥주사는 간호장교가 직접 주사했고 피하주사에 한해 (직무 후에) 직접 놨다”고 말했다. 주사제는 대부분 영양처방이었다는 게 복지부 조사 결과다. 앞서 차움의원은 김 원장이 처방한 주사제가 종합 비타민에 포도당을 섞은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도 대리처방 의혹이 제기되는 차트에서 향정신성의약품 처방 내역은 없었다.

김 원장이 최씨 자매를 진료하기 시작한 곳으로 알려진 차움의원은 차병원그룹이 프리미엄 건강검진센터를 표방해 설립한 곳이다. 최씨 자매는 이곳을 즐겨 찾아 김 원장으로부터 비타민 주사 등의 영양 처방을 받았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