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이 지난 14일 뇌병원 착공식을 했다고 15일 발표했다. 병원은 ‘현존하는 모든 뇌질환을 정복 한다’는 목표로 2018년 5월까지 연면적 약 1만8500㎡, 지상 6층 지하 3층, 212병상 규모의 뇌병원을 지을 예정이다.

암이나 심장·뇌 혈관질환을 함께 진료하는 심뇌혈관병원 등을 짓는 의료기관은 많았지만 뇌 질환만 진료하는 병원을 지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인천성모병원 뇌병원은 뇌혈관 질환부터 뇌종양, 기능성 장애 등 모든 뇌질환 치료와 재활, 연구, 교육 등을 할 계획이다. 완공되면 인천성모병원은 1000병상이 넘는 대형대학병원이 된다. 박영섭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의무원장 교수는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뇌 관련 질환도 크게 늘고 있다”며 “국내 첫 뇌병원을 기반으로 뇌질환 치료는 물론 연구 및 치료기술 개발, 국내외 우수 연구기관과의 교류 등을 통해 전문 뇌병원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병원장인 이학노 몬시뇰 등 병원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