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반발에 하루도 안돼 취소
박근혜 대통령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의 회동이 무산됐다. 박 대통령과 추 대표는 15일 오후 3시에 청와대에서 만나 정국 수습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으나 민주당 내 반발로 14일 밤 늦게 양자회담이 취소됐다. 박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가 정국 수습 해법을 놓고 ‘담판’할 기회마저 사라지면서 정국 혼란은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추 대표는 14일 오전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박 대통령에게 단독 회담을 제안했고 박 대통령은 이를 수용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을 만나 모든 것을 열어놓고 허심탄회하게 민심을 전하면서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오후에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 요구’가 당론으로 정해지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추 대표는 “현 시점에서 영수회담은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민심을 거스르는 것”이라는 당내 반발에 밀려 결국 회담을 철회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는 여야 영수회담을 이미 제안해 둔 만큼 형식에 관계없이 언제든지 열리기를 기대하며 열린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모/은정진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