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촛불 주최측, 민주당사에서 항의 집회…"영수 회담 중단하라"

입력 2016-11-14 17:25 수정 2016-11-14 17:25
지난 주말 100만명이 모인 촛불집회 주최 측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안해 박근혜 대통령이 수용한 영수회담을 반대하고 나섰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회담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지금 무엇을 하자는 것인가"라고 운을 뗀 퇴진행동은 "민주당의 소위 '영수회담' 개최 요구와 그 취지를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퇴진행동은 "난파한 박근혜 정권호에서 탈출하기 위해 공범인 새누리당의 비주류에서조차 탄핵과 새누리당 해체 입장이 나오고 있다"며 "대통령임을 부정당한 자를 왜 대통령으로 인정하고 만나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정권을 퇴진시키는 작업을 준비할 시간도 모자랄 판에 왜 지금 박 정권에 시간이나 벌어주는 일을 하고 있는가"라며 "할 일은 안 하고 뜬금없는 일이나 하고 있는 민주당에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퇴진 민의는 이미 지난 토요일 100만 촛불이 전달했다"며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은 눈치 보기나 이해타산이 아니라 국민의 정권퇴진 요구를 받들어 퇴진 당론을 확정하고 실질적 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요구했다.

또 "회담을 중단하지 않고 추 대표가 국민의 명령을 왜곡하는 합의를 하고 온다면 박 정권뿐 아니라 민주당 역시 동반 퇴진의 대상이 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