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폴리페서' 복귀 안돼요

입력 2016-11-14 18:15 수정 2016-11-15

지면 지면정보

2016-11-15A29면

"당신에게 더 이상 배울 수 없습니다"

김종·김종덕·김상률 등 학생들, 복직 결사 반대
대학생들이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에 연루된 ‘폴리페서(polifessor·정치 참여 교수)’들의 교단 복귀를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부 교수는 “의혹에 불과할 뿐”이라며 강단에 복귀해 학생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14일 대학가에 따르면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은 지난 9월부터 숙명여대 영어영문학부에 복귀해 강단에 서고 있다. 김 전 수석은 최씨가 실소유주인 더블루케이의 사업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더블루케이에는 대기업들이 거액을 출연한 K스포츠재단의 자금이 흘러간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 측근 차은택 씨의 외삼촌인 김 전 수석은 2014년 11월부터 올 6월까지 교육문화수석을 지냈다. 차씨가 2014년 8월 대통령 직속 문화융성위원으로 위촉돼 청와대에 입성한 뒤 수석에 기용됐다. 일부 숙명여대 학생은 교내 커뮤니티에 “국정 농단 사태에 개입한 분이 다시 교수로 돌아와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썼다.

한양대 총학생회는 이달 9일 ‘김종 전 차관님, 우리는 더 이상 당신에게 배울 수 없습니다’라는 성명을 냈다.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은 이 대학 스포츠산업학과 교수로 2013년 10월 휴직계를 냈다. 한양대 관계자는 “한 달 안에 복직 의사를 밝혀야 하지만 김 전 차관이 어떤 뜻도 밝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학생회 측은 “김 전 차관은 최순실 게이트 의혹의 핵심 인물”이라며 “차관직을 사퇴한 그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다시 학교로 돌아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차씨의 대학원 은사인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도 9월 장관 퇴임 후 홍익대 시각디자인과로 돌아왔다. 홍익대 학생들은 김 전 장관의 복귀에 반대하는 대자보를 붙였다. 홍익대 총학생회는 “김 전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는 성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돼 구속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교수직을 내려놨다.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인 그는 지난달 말 학교에 사표를 냈다. 성균관대 학생들은 안 전 수석의 사퇴를 요구하며 서명운동을 벌여왔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