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청와대 바람대로 돼"…박원순 "뜬금없는 제안"

입력 2016-11-14 19:44 수정 2016-11-15 02:07

지면 지면정보

2016-11-15A5면

야3당 공조 '파열음'
국민의당·정의당 강력 반발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박근혜 대통령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15일 단독 영수회담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추 대표가 사전 통보도 없이 영수회담을 추진한 데 대해 두 당이 반발하면서 야 3당의 공조가 삐걱거리는 모양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및 원내대표는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성난 100만 촛불 시민들의 요구를 잘 알고 있을 추 대표가 그런 제안을 한 것과 또 그것을 덜컥 받은 청와대도 똑같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박 대통령의 질서 있는 퇴진을 위해 국민이 바라는 대로 야권 공조를 튼튼히 해서 그 일을 추진하는 것이 옳은 일”이라며 “야권 공조를 깨버리고 저렇게 하면 딱 국민이 염려하는, 청와대의 바람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공동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제1 야당이지만 국민들은 민주당에 수습 권한을 위임한 바 없다”며 “야권 균열 우려만 키우는 단독 회동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야권 대선주자들도 민주당이 주도하는 영수회담을 비판했다. 민주당 소속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추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은 뜬금없다”며 “민주당 지도부가 갈지자 행보를 멈추고 박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라는 국민의 뜻에 동참하고 이를 실현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퇴진이 전제되지 않은 어떤 수습책도 국민이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이미 합의한 회담이라면 국민의 퇴진 요구를 가감없이 전달하고 대통령의 퇴진 결단을 끌어내는 자리가 돼야 한다”고 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