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총리 후보자 "지금 급한 건 총리 세우는 것"

입력 2016-11-14 19:15 수정 2016-11-15 01:33

지면 지면정보

2016-11-15A6면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는 14일 “지금 급한 것은 총리를 세우는 것”이라며 “탄핵을 하든지, 대안을 마련하든지 둘 중 하나가 빨리 돼야 한다”고 말했다. ‘대안’이란 여야가 합의 추천한 총리 선출을 의미한다.

김 후보자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지금은 내 존재 자체가 없어져 버렸지만 그럼에도 남아 있는 것은 내가 버티고 있는 게 야당이 새 총리를 추천하도록 합의하는 데 최소한의 압력이 될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대통령은 2선 후퇴 생각이 있다고 본다”며 “그렇다면 대통령은 헌법적·법률적 용어에 구애받지 말고 거침없이 뒤로 물러나겠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