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부부 애국지사' 유해 봉환

입력 2016-11-14 17:46 수정 2016-11-15 03:57

지면 지면정보

2016-11-15A32면

미국에서 독립운동을 한 부부 유공자 강혜원(왼쪽·1885~1982)·김성권 지사(오른쪽·1875~1960)의 유해가 고국으로 돌아온다.

보훈처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로즈데일 묘지에 안장된 강혜원·김성권 지사의 유해를 16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들여와 국립 대전현충원 애국지사 제5 묘역에 안장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강 지사는 미주 여성 통합독립운동단체인 대한여자애국단 초대 단장을 맡으며 매월 모은 후원금을 대한민국임시정부에 송금해 외교·선전·군사활동을 지원했다. 그의 남편인 김 지사는 1919년 대한인국민회에 독립 의연금을 출연하고 흥사단 이사장을 지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