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이 사상 최고 분기실적을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올 3분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7.4% 증가한 38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14일 밝혔다. 매출액은 33.1% 증가한 2217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분기 최대를 기록했던 2015년 1분기 216억원 보다 166억원 많다. 매출액 또한 역대 분기 최대매출을 기록했던 올해 1분기 1732억원보다 485억원 많은 규모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속적인 항공기 도입에 따라 신규취항 및 일본과 괌 등 주요노선의 증편 등 공격적인 공급석 확대, 기단과 노선 확대에 따른 규모의 경제 실현으로 고정비용 분산 등 비용 절감요인이 주효했다"며 "유가와 환율 등 외부요인도 영업활동에 우호적이었다"고 분석했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5569억원, 영업이익은 544억원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