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이대리]

"정기휴가·육아휴직 보장…나 같아도 SK 가겠다"

입력 2016-11-14 18:51 수정 2016-11-15 10:46

지면 지면정보

2016-11-15A24면

'와글와글'
“대기업 중에서도 연봉 높고, 일은 삼성그룹보다 편한 곳.”

지난 8일자 김과장 이대리 기사에 달린 댓글이다. 해당 기사는 재계 3위 SK맨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등 계열사마다 다른 기업 문화, ‘돈 편하게 번다’는 SK그룹에 대한 오해에 맞서는 SK맨들의 남모를 사연들이 담겼다.
네이버 아이디 lov*****는 댓글난에 “(취업 시) 삼성, SK 중 고르라면 SK를 선택할 것”이라고 썼다. 장기간의 정기휴가와 특별휴가가 보장되는 시스템, 출산휴가 후 1년간 자동 육아휴직이 보장되는 SK그룹의 복지제도를 높이 평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잦은 회의로 힘들어하는 SK그룹 직원들에 대한 충고의 댓글도 달렸다. “어느 회사든 직원은 바쁘다. 직원이 편할 것 같으면 (대기업이) 그렇게 직원을 많이 둘 필요가 없다”(네이버 아이디 com*****)는 반응이 대표적이다.

최근 검찰의 ‘최순실 게이트’ 수사가 대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는 분위기에 ‘대기업’에 대한 실망감을 표출한 댓글도 보였다. 네이버 아이디 lym*****는 “힘들게 일한 돈 쉽게 꺼내서 쓰니 쉽게 번다고 생각하죠”라며 대기업들이 최순실 씨 관련 재단에 기금을 출연한 의혹을 비꼬아 말했다.

이 외에도 “진짜 이 나라는 단 한 번도 깨끗한 적이 없었던 것 같다”(네이버 아이디 tkd*****), “부러우면 취업을 하세요”(네이버 아이디 bus*****) 등의 의견이 댓글로 달렸다.

김태호 기자 highk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